연푸른



2,000,000원
작가명 : 이다연B
사이즈 : 50호
소재 : Oil on canvas
제작연도 : 2017
 
장바구니 담기
문의하기


  이다연B
작품더보기



작가노트

[무용한 일상, 낯선 공간]
나에게 예술은 무용한 것들 속에서 즐길 수 있는 미적인 유희이다. 누군가에게 무용하다고 생각되는 순간의 작은 일상들 속에서 나는 예술을 만나고 재미를 느낀다. 일상이란 날마다 반복되는 생활 이자 매일 반복되는 보통의 일이다. 나에게 이 일상은 의식적으로 목적하지 않고 지나치는 하루의 순간이다. 이 반복되어온 ‘일상’ 속에서 우리는 익숙함을 느끼고 안도감을 느낀다. 하지만 우리는 이 편안함과 안도감 때문에 그것에 안주하여 내 감정에 무감각해지기 쉽다. 그리고 이내 그 일상들은 기억할 필요 없는 무용한 순간들이 되어 버린다. 이 일상적인 공간들은 같은 모양으로 같은 자리에 있지만 그 장소를 지나치는 나는 매번 다른 감정을 갖는다. 어쩌면 이런 공간들은 내가 그냥 지나칠 뿐, 매번 낯설어야 하는 공간들이다. 나는 이 공간들 속에서 친근하면서도 낯선 감정을 느낀다. 나는 나의 감정을, 내가 느끼는 것을, 내가 어떤 사람인지를 아는 듯하면서도 어떨 때는 한없이 낯설다. 그래서 나는 나에게 집중할 수 있는 고요한 공간을 담는다. 나의 새로운 모습은 익숙한 공간 속에서 결코 찾을 수 없다. 하지만 내가 나로 써 살아가는 모든 공간들은 어쩔 수 없이 익숙해질 수밖에 없는 공간들이다. 나는 이 일상의 공간들 속에서 낯섦을 느끼길 원한다. 우리는 항상 낯설어야 한다. 오늘의 이 일상도 언젠가는 소실되어 낯설어질 수 있음을 생각하며 지금의 일상 속에서 새로운 감정을 찾았으면 좋겠다. 그리고 그 평범한 일상을 소중히 여길 수 있길 바란다.
나는 내가 찍은 사진들 로부터 작업을 시작한다. 내가 선택한 장면들은 일상 속 평범한 공간들이다. 나는 그 공간들이 낯설어 지는 순간을 포착한다. 스쳐 지나갈 만한 평범한 공간들을 나만의 시선과 색으로 표현하고 싶었다. 카메라 렌즈를 통해 크롭되어 보여지는 이미지는 나에게 그 공간의 새로움을 발견하게 한다. 또한 그날의 햇빛이 바꾸는 그 공간의 분위기는 나를 설레게 한다. 그래서 나의 발을 잡는 그 공간들을 사진으로 기록하고 그린다. 내가 이런 작업을 하기 시작한 것은 사진을 찍는 것을 좋아하게 되고부터 이다. 익숙하다고 생각했던 공간들이 카메라를 통해 달라지는 모습이 즐거웠다. 나에게 있어서 예술은 이렇게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무언가 이다. 그래서 나는 나를 잡는 공간들을 찍고 내가 느낀 공간들을 그린다. 사실적으로 그리고자 노력하지는 않는다. 그저 경험하고 느낀 공간들을 나의 시선과 색으로 표현하고자 한다. 공간에 대한 나의 경험을 전달하고자 하며, 그냥 지나치는 공간이 아닌, 사진과 그림을 통해 내 앞에 그 공간을 더 가깝게 끌어들이고 가져오는 것이다. 또한 각 공간이 가지고 있는 느낌을 나의 방식으로 그 개성에 따라 특별하게 만들어 주고 싶었다.
내가 포착한 공간은 평범한 공간이지만 익숙한 느낌을 주지는 않는다. 하지만 왠지 모를 편안함을 준다. 익숙한 공간을 낯설게 만드는 일, 그리고 그 낯선 공간을 또 익숙하게 만드는 일, 그리고 그 속에서 나를 바라보는 일이 내가 나의 작품을 통해 하고 싶은 일이다. 나는 사람이 없는 고요한 공간을 그린다. 누구나 혼자만이 갖고 있는 외롭고 고요한 감정들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 자신을 고요하게 바라볼 수 있는 공간을 표현하고 싶었다. 아무 생각 없이, 부담 없이, 사람의 눈치 볼 것 없이, 그냥 머물러 있을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주고 싶었다.
평범한 공간을 특별하게 만들어 주고자 하는 나의 작업안에서 나는 또한 일상 속에서 느끼는 평범한 감정들에 집중하길 원한다. 그 모든 평범함들이 저마다의 특별함으로 빛날 수 있길 바란다. 그리고 무언가를 온전히 느낄 수 있는 여유롭고 편한 시선을 회복했으면 좋겠다. 우리는 행복에 집착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그 집착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음을 느낄 때가 많다. 나는 우리가 집착하고 있는 그 행복이 별볼일 없다고 생각되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고 생각한다. 매일의 하루 속에서 그 행복을 찾아 나갈 수 있길 바란다. 또한 그 일상 속에서 예술을 만나길 바란다. 그리고 그 모든 하루를 소중히 여길 수 있길 원한다.



더보기 v


약력

개인전
2020 스페이스 엄 <색으로 마주하는 일상> (스페이스 엄, 서울)
2020 스페이스 엄 <일상이 새로워 지는 순간> (스페이스 엄, 서울)

그룹전
2020 <신진 작가 초대전> (산울림 아트 앤 크래프트, 서울)
2020 <SPECTRUM X-MAS> (스펙트럼 갤러리, 서울)
2019 <푸른 순간의 지속> (을지로 아뜨리애 갤러리, 서울)
2019 <2019 ART MORA OPEN CALL EXHIBITION> (아트 모라, 서울)
2019 <THE DIALOGUE> (갤러리41, 서울)
2019 <5초후 건너뛰기> (다락 스페이스, 서울)


더보기 v




퍼블릭갤러리가 전하는 5Point

  • ART WORK 현직 활동 작가들의 수많은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으며 보증서도 함께 보내드립니다.
  • ARTIST 유화, 아크릴 작품, 동양화, 일러스트 등 다양한 작가들의 작품들을 만나보세요,
  • PRESENT 부담없는 크기와 가격의 선물용 작품들을 만나보세요.
  • SIZE 탁상용 작은 그림부터 거실용, 기업 로비 등 다양한 크기의 작품을 만나보세요.
  • EXHIBITION 직접 보고 싶은 작품들은 퍼블릭갤러리 전시를 통해 직접 관람이 가능합니다.


  •  
    이다연B
    Lee Dayean
     


     

    연푸른



    재료

    Oil on canvas
    크기
    50호
    116.8x91cm
    액자

    액자없음








    Detail   작품 디테일





    Size   작품 크기




    Exhibition View   전시 전경













    모든 원화작품에는 퍼블릭갤러리에서 발행하는
    보증서가 발행되어 보내집니다.



    Frame   액자


    액자 프레임


    퍼블릭갤러리에서는 작품 훼손 방지 및 높은 보존도를
    위하여 액자 제작을 추천드립니다.
    액자 종류 보기




    퍼블릭갤러리 작품

  • 작가의 실제 작품은 시간이 지날수록 소장가치가 올라갑니다.
  • 현직 작가의 작품을 구매함으로써 작가의 지속적인 작품활동을 응원해보세요.
  • 작품 구매로 아트컬렉터가 되어보세요.
  • 작품을 직접 보고 싶으시다면 '퍼블릭갤러리'로 문의주세요.
  • 작품 구매 시 참고/주의사항

  • 동봉된 원화 보증서는 재발급 되지 않습니다. 훼손 및 분실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물걸레 또는 세정제등을 사용하여 작품을 닦지 마십시오.
  • 작품 포장을 뜯은 뒤 발생하는 작품 파손에 대해 판매자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직사광선이 들어오는 곳, 온도나 습기가 높거나 급격한 변화가 발생하는 곳에는 설치, 보관을 피해주시기 바랍니다.
  • 배송안내

  • 작품 주문 후 배송기간 : 5-7일소요(주말, 공휴일 제외)
  • 액자 제작 시 작품 주문 후 배송기간 : 10-12일 소요(주말, 공휴일 제외)
  • 배송비는 작품 크기 및 무게에 따라 다르게 측정됩니다.
  • 전시가 진행중인 작품일 경우 전시가 끝난 후 배송 가능합니다.
  • 실제 작품 특성 상 주문 후 반품 및 교환이 불가능합니다.
  • 제주 도서 산간지역의 경우 배송비 별도 문의바랍니다.
  • 작품 설치를 원하시는 경우, 구매금액에 관계없이 별도의 설치비용이 발생합니다. 설치안내 : 070-4233-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