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다경

작품설명
자연과 그들이 이루는 풍경을 그립니다.
화단에 새빨갛게 물든 꽃이 두 송이 피었습니다. 탐스러운 붉은빛이 시선을 끌던 꽃은 점점 저물어 갔고 다음 해 다시 돌아오듯 또 다른 꽃을 피워냈습니다. 하지만 돌아온 꽃은 내가 보았던 붉은 꽃과는 조금 달랐습니다. 두 송이의 선명히 붉게 빛나던 빛깔은 서로 색을 나눠가진 듯이 조금 옅어졌지만 더 많은 꽃송이를 피워내는 것을 보며 언제나 변함없이 돌아올 것 같던 자연인 줄 알았지만 내가 그 순간 보았던 풍경의 색과 형상, 공기와 온도의 기분은 그때와 같을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후로 조금 더 관심을 가지고 바라보게 된 것 같습니다. 
그저 예쁘네라고 말하고 사소하게 지나쳤을 풍경 속에도 어느 한 가지로 표현할 수 없는 다양한 색들이 그들을 이루고 있음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계절의 형상, 시간에 따른 빛의 파장, 혹은 온도에 따라 시시각각 변화하는 자연의 시각적인 다양함이 눈길을 멈추지 못하게 하였고, 자연물들이 이리저리 뒤엉켜 혼란스러워 보이지만 그 속에서 그들 나름 질서를 이루고 있는 듯 자연스러운 편안함에 정서적인 감동과 휴식을 얻기도 하고, 이 순간과 달라질 그들의 모습에 지금 보고 있는 것들을 놓쳐버릴까 아쉬워하기도 하고 변화에 기대를 품기도 합니다.
그때의 형상들을 캔버스에 복각하는 작업을 합니다.
나의 눈으로 인지했던 그들의 색과 형상들을 있는 그대로 표현되기를 원합니다. 색들을 덮고 추가하는 작업을 반복하며 작업을 이어나갑니다. 자연의 색들은 어느 한 방향으로 표현하기 어려웠고 물감을 중첩시켜 미묘한 색의 변화들을 붙잡으려 합니다. 
선명한 재현을 통해 단순히 보이는 것을 넘어서 그때의 감동 역시 되새길 수 있기를 바라면서.

본 퍼블릭갤러리 사이트에서 보여지는 작품 이미지(작가들 고유 창작물)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사, 배포, 상업적 이용 등을 금지합니다.

2017 계명대학교 회화과 졸업

개인전

2021 웃는얼굴아트센터 갤러리 라온 기획전 시리즈 ( 웃는얼굴아트센터, 대구)

그룹전

2021 아시아프 (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서울)

2020 아시아프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서울)

2020 홍다전  (두리미술관, 대구)

2017 아시아프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서울)

2017 두드림전  (학생문화센터 e-갤러리, 대구)

2016 청목회 정기전  (메트로갤러리, 대구)

2016 대구권 미술대학 연합전 ‘거의 최초에 가까운 전시’ (대구예술발전소, 대구)

2013 라비에벨 단체전 (예움갤러리, 대구)

 

수상

2020 청송야송미술대전 특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