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재은

작품설명
원시적 자연과 무의식의 장소


	나는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 꿈을 자주 꾸었고 꿈속의 시각적 기억과 감정을 선명하게 기억하는 편이다. 이것은 유년 시절부터 내게 스트레스로 작용했고 왜 이런 꿈을 꾸는 것인지 궁금했다. 꿈에서 등장하는 장소는 대부분 낯선 곳이지만, 익숙한 장소가 나타나도 이질적으로 느껴졌다. 이런 곳에서는 항상 불안함과 초조함을 느꼈고 때로는 무섭기까지 했다. 가끔 꿈에서 세상의 것 같지 않은 황홀한 풍경을 만나기도 했다. 

	꿈은 무의식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의식 상태에서 소화되지 못한 감정과 경험이 무의식에 축적되면, 정신은 꿈을 통해 무의식을 드러내어 의식과의 통합을 요구하고, 이때 느끼는 감정은 무의식을 들여다보는 키워드가 될 수 있다. 나는 꿈을 해석할 수는 없지만, 꿈에서 느낀 감정이 내게 어떤 신호를 보내는지 알게 되었다. 괴리된 의식과 무의식 상태를 치유하고 싶었다. 그러던 중, 제주로 여행을 가게 되었다. 거기서 만난 원시적인 숲과 바다에서 처음에는 두려움과 공포를 느꼈다. 그러나 원시적 자연에 익숙해질수록 자연이 주는 충만함과 치유의 힘을 알게 되었다. 처음으로 깊은 숲을 홀로 걸을 때 느낀 공포는 꿈에서 느낀 공포와 흡사했다. 그러나 그런 자연에 익숙해진 후 느낀 감정은 꿈에서 느낀 황홀함, 충만함과 닮아있었다. 숲뿐 아니라 물에서도 꿈과 닮은 감정을 느꼈다. 투명하게 빛나는 바다는 아름답기 그지없지만, 검게 출렁이는 바다는 무서웠다. 유년 시절부터 수영했기 때문에 물과 친숙하다고 생각했지만, 깊은 강과 바다에서 인명사고가 나는 것을 목격한 후 물은 죽음에의 공포를 상기시켰다. 또한, 처음으로 깊은 물에서 수영할 때 익숙하지 않음으로 인해 두려움을 느꼈지만, 물속의 어두움에 익숙해지면서 깊은 물이 평온하게 느껴졌던 경험이 있다. 이처럼, 익숙하지 않거나 미지의 것에서 오는 공포는 그것에 익숙해지거나 정체를 밝히면 해소할 수 있다. 꿈과 무의식도 마찬가지로 그것들을 조명할수록 정체가 밝혀지며 의식과 통합될 수 있다.

	내 작업은 무의식으로부터 비롯된 감정과 자연으로부터 출발한다. ‘마음의 풍경1, 2’와  ‘a door1, 2’는 연작으로, 꿈에 반복적으로 등장했던 어두운 공간, 물, 빛, 창문, 숲 등의 여러 기억을 조형 요소로 활용하여 실내와 실외의 경계가 모호한 공간을 만들고, 그 공간의 바닥을 채우는 물과 희미한 반영으로 알기 힘든 무의식을 나타내고자 했다. 이 작품들에 등장하는 식물은 꿈과 무의식을 탐색하는 길에 치유의 요소로 작용한다. ‘숲 : 제주 곶자왈’과 ‘평원’에서는 좀 더 직접적으로 자연에 다가가, 자연에서 느낀 감정과 꿈에서 느낀 감정을 연결했다. ‘숲 : 제주 곶자왈’에서 소실점 너머 물감층을 쌓아 만든 어두운 빛은, 미지의 것에서 오는 불안이자 꿈에서 느낀 두려움을 나타낸 것이다. 그리고 화면을 자연의 색이 아닌 보라색으로 뒤덮어 재현과 실재의 틈을 은폐하고자 했다. ‘평원’에서는 지평선을 따라 길게 늘어선 나무의 실루엣과 드넓게 펼쳐진 평원으로 꿈에서 느낀 충만한 감정을 나타내었다. ‘제주에 살고 싶어서1~9’는 치유를 주제로 한 위 연작들과 연결된 작업으로, 제주의 자연에서 발견한 색과 조형 요소를 시각화한 작업이다. 제주의 자연에서 발견한 무질서하거나 추상적이거나 압도적인 형상은 꿈의 느낌과 닮았고, 도시의 일상에서 보기 힘든 커다란 면적의 색에서는 매혹과 함께 해방감을 느꼈다. 이것을 재현하여 그리는 과정에서 무의식이 자연을 경유하여 내게 전하는 것을 포착한다.

	나의 감정은 기억과 밀접하게 연관 맺고 있다. 여행 중 찍었던 사진을 볼 때, 나는 사진 속 풍경을 보고 있지만 때로는 풍경을 바라보던 내 감정을 바라본다. 자연에서 느낀 감정과 기억을 꿈에서 느꼈던 감정과 연결해서 심리적 풍경으로 만드는 작업은, 감정과 기억을 탐색하여 알지 못하는 무의식의 세계를 조명하고 치유하려는 시도이다.

본 퍼블릭갤러리 사이트에서 보여지는 작품 이미지(작가들 고유 창작물)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사, 배포, 상업적 이용 등을 금지합니다.

2019 서울디지털대학교 회화과 미술학사 졸업

개인전

2019 제 3회 개인전 "밤을 통과하는 길", 갤러리 카페델라비타, 인천

2018 제 2회 개인전 "Mind Landscape", The Bar, 서울

2012 제 1회 개인전 "신재은 개인전", The Bar, 서울


그룹전

2019 SDU BFA 졸업 전시, 동덕아트갤러리, 서울

2017 아시아프,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서울

2016 인공의 풍경, SDU갤러리,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