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윤지

작품설명
‘이름을 짓다’. 이름 뒤에는 짓다 라는 동사가 붙는데, 이름은 한글이나 영어 등 문자를 통해 다른 사람과 구별하여 ‘나’를 지칭하기 위해 붙여지지만 그 이후에는 ‘나’와 함께 성장해나간다. 그 과정에서 이름은 ‘나’를 가장 잘 드러나게 해주는 수단이 되고 이러한 역할 때문에 우리는 이름이 ‘나’ 자신을 나타낸다고 생각한다. 존재가 이름을 뜻하는 것과 같이 이 세상에 이름 없이 존재하는 사람은 상상할 수 없다. 그만큼 한 사람 한 사람이 유의미한 존재이기 때문이다. 이름에 대한 의미와 가치는 단순 호칭이 아닌 존재 그 자체이다. 
 이러한 사고 안에 작업 주제를 선택하게 된 이유는 특정사건으로 개명하게 된 경험을 바탕으로 시작되었다. 개명으로 정체성에 대한 혼란이 오며 힘들었던 시간은 이름에 대한 생각을 해보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이름은 매일매일 우리의 삶 속에서 불러어져 우리는 그 소중한 의미와 가치를 느끼지 못할 때가 많다. 하지만 이름은 그 어떠한 것보다 나라는 자아정체성의 의미를 담고 있다. 본인은 작품을 통해 사람들과 정체성에 대한 공감을 통해 자신의 생각과 태도에 대해 되돌아보게 하고자 한다.

본 퍼블릭갤러리 사이트에서 보여지는 작품 이미지(작가들 고유 창작물)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사, 배포, 상업적 이용 등을 금지합니다.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미슬학부 서양화전공 졸업

그룹전

2018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부 서양화전공 제70회 졸업전시

2017 I'm Fine 4th project : 초시각주의 모든 것이지만 아무 것도 아닌 것


수상이력

2016 <제 4회 원주 전통판화 공모전> 학생부문 특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