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학영

작품설명
내가 기억하고 있는 낯익은 공간의 낯선 풍경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지나가며 한 번쯤은 볼 법한 익숙한 사물과 공간들임에도 특정한 시간과 특정한 환경들이 맞물려 만들어내는 풍경에서 온도를 느꼈다. 그 때 느낀 온도를 조금이나마 표현해보고자 했다. 크레파스를 이용한 투박하고 유치한듯한 색들을 통해 감상자가 그림을 보고 스스로가 지나쳤던 풍경들의 온도를 다시 기억해낼 수 있도록.

본 퍼블릭갤러리 사이트에서 보여지는 작품 이미지(작가들 고유 창작물)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사, 배포, 상업적 이용 등을 금지합니다.

2019 건국대학교 디자인대학 회화학과 졸업

개인전

2018  설학영 개인전'스쳐 지나간 어제'


그룹전

2016  'pwb' 갤러리 카페, 충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