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예림

작품설명
어느 하루의 풍경 속에서,
그리고
어느 순간의 감정 속에서,
소소한 벅참이 나를 휘감는다.

그렇게 움츠려 들었던 감각이 깨어날 때,
색과 색은 엉켜 나를 나타낸다.

“색은 나만이 표현할 수 있고 나를 가장 잘 나타낼 수 있는 하나의 수단.”

나는 넓게 펼쳐진 바다와 들판을 볼 때면 가장 안정감을 느낀다. 이따금씩 여행을 다니면서 보았던 풍경들을 캔버스에 담아낸다. 그 때 그 시간에 느꼈던 나의 감정은 색으로, 선으로 그려지고 긁어내지며 시각화된다.

나는 작품을 볼 때 극적인 느낌보다는 편안함을 느끼는 것을 추구한다. 내가 느꼈던 감정들로 나타낸 작품을 많은 사람들이 보았을 때 편안함과 안정감을 느꼈으면 하는 바람이다.

본 퍼블릭갤러리 사이트에서 보여지는 작품 이미지(작가들 고유 창작물)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사, 배포, 상업적 이용 등을 금지합니다.

2020 대구 가톨릭 대학교 조형예술학부 회화전공 졸업

그룹전

2019 [Pre'view], Amare gallery, 경산

2019 [off], 대구 문화 예술회관, 대구

2018 [하얀:모든 색의 시작], DCU gallery, 대구

2018 제 1회 [지음 展], Amare gallery, 경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