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지선

작품설명
시야에 들어오는 모든 것들은 빛이 없이는 볼 수 없습니다. 공기만큼이나 당연시 여겨지는 존재인 빛은 공기와는 달리 굉장히 다양한 모습으로 눈에 보여집니다. 그리고 보여 짐에 따라 다양하게 느껴지게 됩니다.

햇살은 꼭 몸으로 맞아야 만이 느껴지는 것이 아니라 단지 보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느껴집니다. 나의 작업은 빈 캔버스에 내가 몸과 시각적으로 느낀 빛을 담아내고 그것을 관객들이 보는 것 만으로도 다시 느끼게끔 합니다.

빛이 비춰지면 색이 보이고 색이 어루어져 형태가 보입니다. 흰 캔버스에 붓질을 시작 할 때부터 선으로 보지 않으려고 노력합니다. 빛의 은은한 퍼짐은 붓질로 모든 형태를 포근하게 감싸 안아주듯이 표현합니다. 붓질이 곳 빛이 지나가는 자리입니다.

본 퍼블릭갤러리 사이트에서 보여지는 작품 이미지(작가들 고유 창작물)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사, 배포, 상업적 이용 등을 금지합니다.

2015 계명대학교 서양화과 졸

개인전

2020 다닐살롱 빛의 위로 展

2019 정지선 展 ,Gallery126


아트페어

2019 아시아프 2부

2016 아시아프 & 히든페스티벌 1부

2015 아시아프 2부


그룹전

2015 Happy wall korea 2015

2015 범어아트스트리트 감성 + 오성&이성 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