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지은

작품설명
그림의 색은 가장 시각적인 원천이다.
작가에게 색이란 예술을 표현하는 가장 중요한 매개체임과 동시에 본인 작품의 본질을 내포하고 있다. 작품에서 중요시 하는 것 중 하나는 발색이다.
탁해 보이지 않도록 맑은 색감을 내기위해 제한된 염료로 조색하여 염색한다.
작업과정은 반복과 기다림의 연속이다. 작업실 한켠 천을 널어둔 모습을 보면 침참해 있던 감정이 깨어나 올라오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생각해보면 나는 주로 일상에서 기억에 남는 풍경을 그림에 다시 재현하는 것 같다. 우중충한 마음에 하늘을 올려다봤을 때 청명하고 높던 하늘, 길모퉁이 돌 담 사이로 작지만 힘차게 피어오르는 새싹, 어둠 속 밝고 따뜻하게 느껴졌던 빛줄기, 차가운 풍경의 느낌보단 익숙한 정겨운 감성들. 때론 이 모든 일상풍경이 나에겐 기분 좋은 에너지를 준다.
요즘 대중들에게 컬러 테라피가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색채는 시신경을 자극하여 대뇌로 전달되고 이 과정이 심리적 역할을 하는 방법이 있다고 한다. 색채가 주는 안도감은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고 자연에서 빛을 쐬는 것이 좋지만, 야외에서 시간을 보내기 어려운 사람들은 10분정도 자연색을 바라보는 것이 도움이 된다는 기사를 읽었다. 색이 우리에게 주는 영향력은 점차 비중이 커짐과 동시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이처럼 색이 주는 치유의 능력은 작가의 그림에서도 자연색에 가까운 여러 면들의 단순화된 색면 형태를 통해 나타나지고 있다. 자연색은 우리에게 긍정의 힘과 생명력이 가득한 생기와 기운을 담아내고 있다. 각기 다른 의미들 속 구성되어진 색면이 화폭을 가득 메운다. 대부분 경쾌하고 화사한 느낌 가득 찬 직품들이다. 색면을 바라보며 색의 깊이를 통해 잔잔한 울림이 들리는 듯하다. 작품과 공유가 이루어지면 색다른 경험이 시작된다.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이 상상될 때 공감이 시작된다. 내 그림은 내 스스로에게 위로가 된다. 그림은 나의 치유작업이기 때문이다. 작가가 먼저 치유 받은 그림은 관객에게 치유의 마법을 전해준다.



작업의 개념과 논리

나의 작업은 염색이다.
다양한 색을 천에 물들인다.
다양한 색으로 물든 천은 나만의 표형방식을 통해 다채로운 그림이 완성된다.
천이 겹쳐 밑 색이 비춰나기도 하고, 겹겹이 쌓인 천들은 원근의 표현이 담겨있기도 하다. 작품 안에 실의 움직임들은 격정적이거나 정적인 선들로 색면이 가지고 있는 함축된 감정들의 과감성을 더욱 가미 시켜주고 있다.

나뉘고 나뉜 면분할이 가진 의미는 내가 느낀 순간의 감정 속 피어나는 이미지를 연상되는 색의 색면과 선을 통해 나타낸다. 특별한 묘사가 가지고 있는 사실적인 표현이 아닌 작가의 단순화된 색면의 분할의 구도속에서 색에 빠져보기도 하고 더 깊은 연상과 그 연상이상의 세계에 빠져보기를 바라는 작가의 의도가 담긴 표현방식이다.

화면속 단순화된 색면은 수많은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다.
색면이 담고 있는 이야기들은 각각의 이야기 속 이미지와 연상이 되는 색으로 보여준다. 색면의 연상은 나와 관란객의 다른 이미지의 연상을 만들어 내기도 한다. 결코 작가의 연상은 정답이 아니고, 그림엔 정답이 없는 것이다. 작가로서 작품의 연상을 공유이상의 것으로 여운으로 남겨주고 싶다. 잠시나마 그림 앞에 머무르는 시간 속에 추억과 기대를 느껴본다면 더 할 나위 없는 좋은 작품이라 생각한다.

경직된 듯한 수직과 수평의 구도는 나의 작품을 통해 느낄 수 있는 질서이다.
나의 작품은 곡선이 배제되어 있다. 곡선의 표현이 없는 것은 아직은 나의 감성의 변화가 정적인 상태에 있음이 그림 속에 반영되어 있기 때문이다. 
나의 감성의 변화가 오는 언제가 감정의 변화가 충만한 작품을 기대해주기 바랄뿐이다.

선의 운동성 표현에 관해 수차례 질문을 받아왔다.
그럴 때마다 정적인 선의 움직임은 작품 속 흘러가는 시간, 감정이 캡쳐된 이미지라 생각하면 된다고 단호하게 말하곤 한다.
곧게 뻗은 선은 간결화 된 이미지를 구축시킴이외에도 감정의 정점을 의미한다.

굳이 왜 쉬운 방법을 선택하지 않았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해온다.
색은 아무리 같은 색을 만들어 내고 싶어도 작가의 감성에 따라 달라지기 마련이라 생각한다. 각 재료마다 가진 질감은 결코 같은 느낌을 줄 수가 없다. 같은 색이어도 캔버스가 주는 텍스쳐에 나의 작품을 대입시킨다면 판이하게 다른 작품으로 재탄생할 것이다. 
염색을 고집하는 이유는 개성일 뿐이다.
기존 염색작품 특유의 무거움과 틀에 박힌 듯한 표현을 벗어나 새로운 염색작업을 표현하고 싶었다. 나만의 표현방식, 색, 천, 실이 어우러짐에서 나타나는 표현들이 나만의 것들로 나의 개성으로 남아들길 바랄뿐이다.

마지막으로 솔직한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면 젊은 그림이고 싶고, 쉬운 그림이고 싶고, 어느 분위기에나 걸어도 보는 이로 하여금 편안한 그림으로 원했다. 
물론 관란객의 따른 취향의 차이는 있겠지만, 이 그림은 무슨 작업일까? 단순화시킨 이 표현에 담긴 의미는 무엇일까? 하는 질문이 떠올라 궁금점이 유발이 되고 그 작품만의 색에 매료되고 구도화된 색면속에 나를 대입시켜 작품을 관람함으로써 각 작품의 주제에 공감을 느껴보고 작가와의 소통을 통해 작품속의 연상이상의 상상과 공유를 느껴볼 수 있는 전시가 되었으면 한다.

작품이란 결코 같은 분위기일 수도 없듯이, 같은 색일 수도 없듯이, 같은 표현일 수도 없듯이 나의 작품은 정지은화된 나만의 그림이다.

본 퍼블릭갤러리 사이트에서 보여지는 작품 이미지(작가들 고유 창작물)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사, 배포, 상업적 이용 등을 금지합니다.

개인전

2019 사랑하기 좋은 날 (STARBUCKS 과천DT점 별빛미술관 / 과천)

2019 i, 뒤돌아보다 (H contemporary gallery / 판교)

2017 인연 (CK.ART SPACE / 서울)

2016 온기 (아산병원갤러리 / 서울)

2015 마음정리 (서진아트스페이스 / 서울)

2015 시간을 담다 (서울숲갤러리 / 서울)

2011 선물 (갤러리라메르 / 서울)

2007 일상 (성균갤러리 / 서울)

  

단체전

2018 브리즈아트페어(세종문화회관) /

2018 조형아트페어(코엑스)

2018 PET SEOUL KAHA EXPO(코엑스)

2018 카톨릭 청년미술가회(갤러리1898)

2018 정지은&박중현 2인 초대전 ‘안녕하세요’(진산갤러리)

2018 서울아트쇼(코엑스)

2017 ICA국제현대미술협회전

2017 Asia Contemporary Art Show HONG KONG 

2017 아트경기 2017

2017 서울아트쇼 (코엑스)

2016 한국현대미술방법전(성남아트센터)

2016 서울오픈아트페어SOAF(코엑스)

2016 Asia Contemporary Art Show HONG KONG

2016 서울아트쇼 (코엑스)

2015 서울오픈아트페어 SOAF(코엑스)

2015 ASIA HOTEL ART FAIR(콘래드호텔)

2015 Asia Contemporary Art Show HONG KONG

2015 서울아트쇼 (코엑스)

2014 Art Apart Fair Singapore

2014 CONTEXT Seoul (코엑스)

2014 Fountain Art Fair New York

2014 서울오픈아트페어SOAF (코엑스)

2014 제8회 남송국제아트쇼(성남아트센터)

2014 W-ART SHOW(롯데호텔)

2013 Art Apart Fair Singapore

2013 서울오픈아트페어 (코엑스)

2013 Asia Contemporary Art Show HONG KONG

2013 Fountain Art Fair New York

2 13 CIAF 2013 청주국제아트페어

2013 대구아트페어 2013 (엑스코)

2013 DOORS ART FAIR (임패리얼 팰리스 호텔)

2013 Home Table Deco (코엑스)

2012 Fountain Art Fair New York

2012 SCOPE MIAMI

2012 KOLN ART FAIR

2012 장흥아트마켓 JAM 전시(장흥아트파크)

2012 AAB 2012 SPRING, BEIJING(베이징/798 时态空间)

2012 HONG KONG Contemporary Fair

2012 성북예술가를 찾습니다(갤러리 오뉴월/서울)

2012 4인4색 전 (갤러리 가가/서울)

2012 손 끝에 봄 전 (갤러리 그림안/서울)

2012 Home Table Deco (코엑스)

2011 Design & Art Fair (예술의전당/서울)

2011 제4회 A&C 아트페어 (SETEC/서울)

2011 아시아스페이스전 (갤러리스카이연/서울)

2010 제2회 대한민국 선정작가전(서울시립미술관/서울)

2010 장흥아트마켓 JAM 전시(장흥아트파크)

2010 Sohn Asia Arts and Cultural Society 선정작가 전 (갤러리 장 / 서울)

2009 모두를 위한 ON OFF미술전 (라메르 갤러리/서울) 

 

작품소장 및 작품협찬

제일기획 / 성균관대학교 / 서울 아산병원 / 백석대학교 / 코엑스

영화 굿모닝 프레지던트 / 잡지 메종 CHEAP CHIC